취득세 부담감으로 아파트 증여 비중 3년6개월 만에 최저 기록

 

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거래량 통계에 따르면 23년 상반기에 신고된 서울 아파트 총 4만4천783건 가운데 증여 거래는 4천 107건으로 9.2% 차지 했으며 19년 하반기 기준 8.4% 이후 3년 6개월 만에 최저 기록을 보였다고 합니다.

관련기사 https://m.newspic.kr/view.html?nid=2023081308512922841&pn=214

아파트 증여 비중이 줄어든 이유?

아파트 증여 비중이 적은 이유로 올해 1월부터 증여로 인한 취득세 과세표준이 공시가격에서 감정평가액 및 경매 등 시가인정액으로 바뀌면서 취득세 부담이 커지게 된 이유를 들 수 있습니다.

취득세는 부동산이나 재산을 취득할 때 발생하는 비용으로 큰 부담감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세금 부담을 최소화하는 전략을 통해 재정 상황을 개선하고 미래에 더 큰 경제적 유연성을 가질 수 있도록 똑똑하게 합벅적인 전략을 활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.

 

합법적으로 취득세 부담감 줄이는 방법

  • 주택 가격이 일정 이하인 경우네는 취득세에서 일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최초 주택 구매자를 위한 감면 혜택이 있으며 주택 구매 가격에 따른 세액 공제 등이 있습니다. 이는 지역에 따라 세법 규정과 혜택이 다를 수 있으며 부동산을 취득하려는 지역의 세법 전문가와 상담하여 진행하시는 방법을 추천 해드립니다.
  • 부동산을 취득할 경우 유지보수, 개선, 보험 등의 다양한 형태의 비용이 발생하는데 이런한 비용들은 세금 공제의 대상이 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부담을 경감시킬 수 있습니다. 또 부동산을 개인 소유가 아닌 사업자의 법인 형태로 투자할 경우 세법상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부동산 투자의 세금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.

 

  • 부동산을 구매할 때 전세 대출을 활용하며 취득세 부담을 분산시킬 수 있습니다. 대출 이자는 세금 공제의 대상이 될 수 있어 세금 부담을 줄 일 수 있으며 부동산이 과도하게 평가되어 있는 경우 재평가를 요청하여 실제 가치에 맞게 조정 할 수도 있습니다.

 

합법적이고 똑똑한 방법으로 취득세 부담을 최소하는 것은 자신의 재정 상황을 개선하고 향후 재투자를 위한 방법 중 하나 입니다. 다양한 세법 혜택을 통해 활용하고 전문가와 확실히 상담 후 취득세 부담감을 줄여보시길 바랍니다.

Leave a Comment